여백
HOME 경제 산업 기사면하단포토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체포영장 발부 '신병 치료 중에 비서 성추행 가능?'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이 14일 발부됐다. 비서를 상습 성추행한 혐의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전날 신청한 김 전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이 이날 오전 발부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현재 신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에 체류하고 있는 김 전 회장을 귀국 즉시 공항에서 체포해 조사할 수 있게 됐다.

경찰은 또 인터폴 등 국제 공조를 통해 김 전 회장을 현지에서 구인할지에 대해서도 검토 작업에 들어갔다.

수서경찰서는 지난달 2일·12일과 이달 9일 세 차례 김 전 회장에게 출석요구서를 발송했지만 김 전 회장은 "신병 치료 때문에 출석하기 곤란하다. 빨라야 내년 2월께 귀국할 수 있다"며 모두 응하지 않았다.

김 전 회장의 비서였던 A씨는 올해 상반기 내내 상습적으로 추행을 당했다며 김 전 회장을 고소했다.

김 전 회장은 이 사실이 알려진 지 이틀 만에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DB그룹은 "의사의 허락이 떨어지는 대로 바로 귀국해서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