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정치
국정원 특수활동비, 현직 국회의원에게 상납 의혹...'국정원 게이트' 확대되나

검찰에서 수사중인 전 정권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이 정치권 전체로 확산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13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국정원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여야 국회의원 5명에게 총 10여차례에 걸쳐 회당 수백만원씩 이른바 '떡값' 명목으로 특수활동비를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모두 현직 의원들로 이 가운데 3명은 19대와 20대 국회에 입성한 재선, 3선 의원이며 2명은 20대 초선 의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는 14일 사정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 "국정원 간부들이 국회 상임위원회 참석 등을 위해 국회를 방문할 때 일부 의원들과 개별적으로 외부에서 식사 자리를 갖고, 그 자리에서 특수활동비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청와대에 대한 국정원의 특수활동비의 상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국정원이 국회의원들에게 특수활동비를 전달했다는 관련자의 진술은 아직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박근혜정부 실세 '문고리 3인방'인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을 박근혜 전 대통령과 공모해 국정원으로부터 매달 5000만∼1억원씩 약 40억원의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로 지난 2일 구속했다.

또한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건넨 혐의로 남재준, 이병기, 이병호 전 국정원장을 불러 상납 경위에 대해 고강도 조사를 진행했으며 14일 새벽 이병기 전 원장을 긴급체포했다.

김정덕 기자 orikimjd@gmail.com

김정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