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사회
네이버 "스포츠 부문 편집 문제로 정치적 공정성 의심받는 건 억울"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가 내년 초 뉴스 서비스를 개편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서포트 리더(전무)는 13일 한국언론진흥재단 주최로 열린 저널리즘 콘퍼런스에 토론자로 나서 "최근 스포츠 부문 이슈는 죄송하다"면서도 "그 부분으로 정치적 공정성을 의심받는 것은 억울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최근 불거진 스포츠 부문 뉴스 부당 편집 논란으로, 일반 뉴스 편집의 공정성까지 의심받고 있는 상황이다.

유 리더는 "네이버는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주요 영역 기사 배열 이력을 1분 단위로 공개하고 있다"며 "과정의 불투명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결과를 통해 검증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뉴스 불공정 편집 논란과 관련해 한성숙 대표가 외부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정책적 변화가 연내에 가시화될 수 있도록 구체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유 리더는 앞서 발표를 통해 "내부 편집 영역을 더 없애고 편집의 가치를 어떻게 헤드라인 뉴스로 구현할지 내부 실험을 하고 있다"며 "내년 1분기까지는 계획한 서비스 구조로 완벽히 진화하는 게 목표"라면서 뉴스 부문 개편 계획을 밝혔다.

그는 포털 뉴스 편집을 기계적 알고리즘에 맡길 계획에 대해선 "궁극적인 목표는 100% 자동 배열"이라면서도 "기술적인 문제로 품질 이슈를 간과할 수 없어 완벽성을 계속 추구하는 과정에서 사람의 일정 부분 기여는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부분에 대해 투명성 보고서를 통해 외부에 알리고 검증을 받는 방안이 있을 것"이라며 "과도기의 안전장치를 별도로 고민해서 기회가 닿는 대로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