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사회
귀순 북한군 수술 맡은 이국종 교수 "5~6발 이상 총상 발견, 수술 더 필요"
사진=연합뉴스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귀순하다 총상을 입은 북한군 병사가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다.

경기 수원 아주대학교 병원에서 귀순 북한 병사의 수술을 마친 이국종 교수는 14일 "몸 전체에서 최소 5~6발 이상의 총상이 발견됐고, 내장에서 발견된 관통상이 치명상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또 "총상의 대부분은 관통상으로, 총알이 복부를 관통하면서 내장에서 발견된 총상만 7곳 이상으로 수술이 더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귀순 병사는 전날 오후 4시50분께 유엔사령부 소속 헬기를 타고 수원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 응급의료센터로 옮겨져 5시간 넘게 수술을 받았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군 1명이 오늘 오후 3시 31분께 판문점 JSA 전방 북측 초소에서 우리측 자유의 집 방향으로 귀순했다"면서 "북한군은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팔꿈치와 어깨 등에 총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합참은 "우리 군은 총성을 듣고 감시태세를 강화한 가운데 3시 56분께 JSA내 MDL 남쪽 50m 지점에서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는 북한군을 발견해 신병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귀순한 북한군은 병사(하급전사) 군복을 입고 있었으나 정확한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김정덕 기자 orikimjd@gmail.com

김정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