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사회
이영표, 명성교회 세습 논란에…"한국 대표 목사의 비참한 퇴장"
이영표 KBS 축구해설위원이 명성교회의 부자 세습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표 페이스북 캡처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알려진 이영표 KBS 축구해설위원이 명성교회의 부자 세습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 위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인간에게 등장보다 퇴장이 훨씬 중요한 이유는 누구든지 자신의 마지막 무대에서 퇴장하는 그 모습 그대로 역사 속에, 사람들의 기억 속에 즉시 재등장하기 때문이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오늘 수십년 동안 한국교회를 대표했던, 어쩌면 존경받는 모습으로 떠날 수 있었던 한 목사의 마지막 퇴장이 비참하게 '세습'이라는 이름으로 끝나고 말았다"면서 "퇴장하는 모습 그대로 이미 한국교회 모든 이들의 마음 속에 부끄러운 모습으로 재등장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무리 판단력과 분별력을 상실한 시대에 살고 있다고는 하지만 판단과 분별의 경계가 희미해진 사람들에게서 '판단하지 말라'는 말을 듣는 것은 여전히 힘들다"며 "분별력을 상실한 채 틀린 것을 단지 다를 뿐이라고 말하는 상실의 사람은 되지 말자"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2일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의 아들인 새노래명성교회 목사가 명성교회에 부임하면서 '부자 세습' 논란을 일으킨 목사직 승계 절차가 마무리됐다. 김삼환 목사 부자는 그동안 "세습은 없다"고 강조해왔다.  하지만 박득훈 교회개혁실천연대 공동대표이자 새맘교회 목사는 이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명성교회 세습을 "최소한의 양심마저도 잃어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