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스포츠 배구
흥국생명 이한비 '4연패 탈출했어요'
흥국생명이 이한비의 깜짝 활약에 힘입어 4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흥국생명 제공

흥국생명이 이한비의 깜짝 활약에 힘입어 4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박미희 감독이 이끄는 흥국생명은 1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의 2라운드 경기에서 3-0(27-25, 25-20, 25-22)으로 승리했다.

흥국생명은 외국인 공격수 테일러 심슨이 부상으로 경기 도중 빠졌지만 이한비가 빈자리를 잘메웠다. 이한비는 이날 이재영(25점)에 이어 팀내 두 번째로 많은 11점을 올렸다. 공격성공률도 40%를 기록하며 이재영과 함께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한비는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웜업존에 있을 때라 처음에는 (심슨이)다친 줄 몰랐다"며 "팀 연습때도 심슨과 주로 교체돼 코트에 들어갔기 때문에 별 다른 어려움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교체로 코트에 나오자 언니들이 곧바로 '괜찮다'고 격려하고 '분위기를 띄우자'고 말해줘 도움을 많이 받았다"면서 "앞으로도 코트에서 얼마만큼 뛸 지 모르겠지만 언니들을 믿고 열심히 뛰겠다"고 했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SPONSORED
여백
칼럼&오피니언
22년 후의 고백
[윤성은의 충무로 이야기]
22년 후의 고백
[송경원의 시네아트] 다키스트 아워
[송경원의 영화산책]
[송경원의 시네아트] 다키스트 아워
오래해야 기회도 오는 법, 지역 음악가 응원을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오래해야 기회도 오는 법, 지역 음악가 응원을
겨울철을 대표하는, 주당들에게 환영받는 '미거지'와 '꼼치'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겨울철을 대표하는, 주당들에게 환영받는 '미거지'와 '...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