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신, 이명박 참석한 행사에서 쫓겨난 사연은? "그 일로 입원까지 했다"
박효신, 이명박 참석한 행사에서 쫓겨난 사연은? "그 일로 입원까지 했다"
  • 승인 2017.11.09 08: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박효신이 이명박 정권 당시 군복무를 하던 도중 겪었던 일화가 다시금 관심을 모으고 있다. 청와대 제공

가수 박효신이 이명박 정권 당시 군복무를 하던 도중 겪었던 일화가 다시금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효신은 2013년 한 패션매거진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자대 배치 받고 합동임관식으로 첫 스케줄을 간 게 기억에 남는다"며 "대통령이 오는 행사가 그렇게 삼엄한 분위기인 줄 몰랐다"고 입을 열었다. 박효신은 2010년 12월 입대해 국방홍보원 홍보지원대에 배치됐다.

그는 "학교 강당에서나 쓸법한 스피커만 딱 두 대 있었다. 테러의 위험이 있다면서 물 반입도 안 돼 아홉 시간 동안 마른 침만 삼키며 대기했다"며 "이후 무대 위에서 노래를 시작했는데 1절이 끝나고 반주가 끊겼다"고 떠올렸다.

이어 "누군가 내 멱살을 잡고 어디론가 질질 끌고 나갔다. 그리고 귓속말로 '대통령 행사 끝났으니까 그만 나가'라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박효신은 "그렇게 무대에서 끌려 나오는데, 만감이 교차했다. 그 일로 병이 나서 일주일 동안 입원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군 사이버사령부 요원을 늘리라는 지시를 직접 받았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김 전 장관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 되는대로 이 전 대통령 조사 여부와 방식 등을 검토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