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연예 일반
박효신, 이명박 참석한 행사에서 쫓겨난 사연은? "그 일로 입원까지 했다"
가수 박효신이 이명박 정권 당시 군복무를 하던 도중 겪었던 일화가 다시금 관심을 모으고 있다. 청와대 제공

가수 박효신이 이명박 정권 당시 군복무를 하던 도중 겪었던 일화가 다시금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효신은 2013년 한 패션매거진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자대 배치 받고 합동임관식으로 첫 스케줄을 간 게 기억에 남는다"며 "대통령이 오는 행사가 그렇게 삼엄한 분위기인 줄 몰랐다"고 입을 열었다. 박효신은 2010년 12월 입대해 국방홍보원 홍보지원대에 배치됐다.

그는 "학교 강당에서나 쓸법한 스피커만 딱 두 대 있었다. 테러의 위험이 있다면서 물 반입도 안 돼 아홉 시간 동안 마른 침만 삼키며 대기했다"며 "이후 무대 위에서 노래를 시작했는데 1절이 끝나고 반주가 끊겼다"고 떠올렸다.

이어 "누군가 내 멱살을 잡고 어디론가 질질 끌고 나갔다. 그리고 귓속말로 '대통령 행사 끝났으니까 그만 나가'라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박효신은 "그렇게 무대에서 끌려 나오는데, 만감이 교차했다. 그 일로 병이 나서 일주일 동안 입원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군 사이버사령부 요원을 늘리라는 지시를 직접 받았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김 전 장관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 되는대로 이 전 대통령 조사 여부와 방식 등을 검토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