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연예 일반
부산국제영화제 파격 시스루 드레스 서신애, 네티즌 "노출한다고 성숙한게 아닌데"
사진-서신애 인스타그램

배우 서신애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파격적인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서신애는 12일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서 가슴이 드러나는 시스루 드레스를 입고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그동안 아역 배우의 이미지가 강했던 서신애의 변신이 돋보였다.

하지만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중학생이 엄마 옷 입고 나온듯","노출한다고 어른 인증하는 게 아니잖아","성숙함의 기준이 노출은 아닌 것 같은데","아직은 본인한테 맞는 이미지를 어필하는게 좋을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신애는 2004년 우유광고로 데뷔 후 2009년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 출연해 귀엽고 순수한 모습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올 초 종영된 드라마 '솔로몬의 위증'에서도 인상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리 없는 욕망의 전쟁터'
[송경원의 영화산책]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
제로페스티벌 2017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제로페스티벌 2017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감서은의 싱글노트]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