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라미란에 합의금 2000만원 건네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라미란에 합의금 2000만원 건네
  • 승인 2017.10.12 22: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캡처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이 라미란에게 합의금으로 사용하라며 2000만원을 건넸다.

12일 방송된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누군가에게 복수를 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인 김정혜(이요원), 홍도희(라미란), 이미숙(명세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복자 클럽'을 결성한 김정혜, 홍도희, 이미숙은 서로 자기 소개를 했다. 김정혜는 왜 자신에게 가입을 권유했냐는 물음에 "둘 보단 셋이 낫지 않냐"고 답했다. 또 김정혜는 아들의 폭행 문제 때문에 상대방 아이의 학부모 앞에서 무릎을 꿇었던 홍도희에게 "그 여자한테 복수하고 싶을 것 같은데"라며 합의금 2천만 원을 줬다. 

그는 "이걸로 우선 그 건부터 해결하라"고 했지만 홍도희는 "처음 보는 사람한테 큰돈을 주다니 나한테 사기 치려고 그러는 거냐"며 경계했다. 김정혜는 "큰돈도 아니고 남도 아니다"면서 "우린 복자클럽 멤버이고 같이 복수하기로 하지 않았냐"고 말했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