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금품수수 주장' 사업가, 검찰에 고소장 제출
'이혜훈 금품수수 주장' 사업가, 검찰에 고소장 제출
  • 승인 2017.10.12 20: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혜훈 전 바른정당 대표의 요구로 수천만원대의 금품을 제공했다고 주장한 사업가가 이 전대표를 검찰에 고소했다.

여성 사업가 옥 모 씨는 12일 서울중앙지검에 이 전 대표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옥 씨는 지난달 이 전 대표의 금품수수 의혹을 밝혀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민원 제기인 진정과 달리 고소장이 접수되면 형사 사건으로 정식 입건된다. 

옥 씨는 이 전 대표가 지난 2015년부터 올해 4월까지 사업에 도움을 주는 것처럼 가장하면서 6천여만 원 상당의 금품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옥 씨에게서 돈을 빌리긴 했지만 모두 갚았고 차용증도 작성했다고 반박했다.

검찰은 고소장 내용을 검토한 뒤 옥 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