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사회
에이즈 감염 여중생, 고3 남학생이 성매매 알선
사진=MBC 뉴스 방송캡처

모바일 채팅앱을 통해 성매매에 나선 여중생이 에이즈에 감염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이와 관련 고등학교 남학생이 조직적으로 여학생들을 성매매에 동원한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커지고 있다.

MBC는 11일 이번 사건을 조사중인 경찰의 말을 인용해 경기 용인의 한 고등학고 3학년 최모군이 지난해 가을 친구 4명과 함께 평소 친분이 있던 여학생 10명을 모아 조건만남을 시켰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군은 여학생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그 대가로 건당 20만원을 받아 이를 유흥비로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군은 에이즈에 걸린 여중생 A양을 성매매 알선 혐의로 구속된 20살 주모씨에게 소개해준 인물이다. 

최군 일당은 조건 만남 앱을 통해 성매수 남성들을 찾았고 회원가입 없이 익명으로 채팅을 주고받아 경찰 추적도 피할 수 있다.

경찰 관계자는 “4명은 학생이고, 한 명은 학교를 자퇴한 무직이다. 같이 공동범행을 했고 역할 분담이 일부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미성년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최군 일당 5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며 성매매에 동원된 여학생들을 통해 성매수에 나섰던 남성들을 추적하고 있다.

김정덕 기자 orikimjd@gmail.com

김정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리 없는 욕망의 전쟁터'
[송경원의 영화산책]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
제로페스티벌 2017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제로페스티벌 2017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감서은의 싱글노트]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