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스포츠 야구
[준PO3차전] '홈런 5방' NC, 롯데에 13-6 승리…플레이오프 진출 눈앞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NC 다이노스가 롯데 자이언츠를 꺾고 플레이오프 진출에 한걸음 다가갔다.

NC는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홈런 5방을 터트리며 13-6 대승을 거뒀다.

선취점은 NC의 몫이었다. 4번타자 재비어 스크럭스가 1회말 2사 1루에서 롯데 선발 송승준의 포크볼을 공략해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NC는 모창빈, 박석민의 볼넷으로 이어진 2사 1,2루 찬스에서 권희동의 적시타로 3-0까지 달아났다.

롯데는 2회말 반격에 나섰다. 이대호가 우월 2루타를 때려냈다. 박헌도의 볼넷 이후  강민호와 번즈가 각각 삼진, 내야플라이로 물러났지만 문규현이 NC 3루수 박석민의 실책으로 출루하며 2사만루의 기회를 잡았다. 신본기의 1타점 좌전적시타에 이어 전준우의 밀어내기 사구가 나오며 2-3으로 따라붙었다.

NC는 박석민과 교체 투입된 노진혁은 3회말 2사 2루에서 송승준에게 투런 홈런을 뽑아냈다. 지난달 상무에서 제대한 노진혁은 지난 3년간 홈런이 없었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장타력을 발휘했다. 

롯데의 추격도 만만치 않았다. 5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이대호와 박헌도가 NC 김진성에게 안타, 볼넷을 얻어 1, 2루를 만들었다. 강민호는 바뀐 투수 이민호에게 볼넷을 얻어내며 만루 기회를 열었다. 번즈가 밀어내기 사구로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대타 최준석의 1타점 우전 적시타로 NC를 4-5까지 압박했다.

NC는 5회말 대거 5점을 뽑아내며 승부를 갈랐다. 박민우가 볼넷으로 출루하자 나성범이 롯데 김원중의 볼을 밀어쳐 좌중간 펜스를 넘기는 투런포를 때렸다. 2사 후 노진혁, 권희동의 연속 안타와 손시헌의 볼넷으로 이어간 만루에서 김태군의 2타점 우전 적시타, 대타 이호준의 1타점 우전 안타로 3점을 보태며 단숨에 10-4로 리드를 벌렸다.

NC는 6회말 모창민의 솔로 홈런과 손시헌의 1타점 적시타를 묶어 2점을 보탰다. 롯데는 8회초 손아섭의 중월 2점 홈런으로 따라붙었으나 더 이상 점수를 뽑지 못했다. NC는 8회말 노진혁의 솔로 홈런으로 13점째를 기록하며 승리를 자축했다.

경기는 NC의 13-6 승리로 마무리됐다. 교체 선수로 들어와 4타수 4안타의 맹타를 휘두른 노진혁은 데일리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앞서간 NC는 오는 12일 오후 6시 30분 열리는 준PO 4차전에서 승리하면 플레이오프(5전 3승제)에 진출한다. 지난해까지 5전 3승제로 치러진 준PO에서 먼저 2승을 거둔 팀이 PO에 오른 확률은 80%(10번 중 8번)였다.

4차전 선발은 최금강(NC), 박세웅(롯데)이 나선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리 없는 욕망의 전쟁터'
[송경원의 영화산책]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
제로페스티벌 2017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제로페스티벌 2017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감서은의 싱글노트]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