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 산업 기사면하단포토
정부·삼성·LG전자, 美 세탁기 세이프가드 대응 방안 논의
사진-SBS CNBC 캡처

정부와 업계가 한국산 세탁기 때문에 자국 산업이 피해를 입었다는 미 국제무역위원회 ICT의 판정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외교부, 삼성전자, LG전자 관계자들은 11일 대한상의 회관에서 민관합동 회의를 열었다.

정부와 업계는 세탁기 수입을 제한할 경우 시 미국 소비자의 선택권 침해, 제품가격 상승 등 부작용이 예상되고, 월풀 사 등 미국 내 세탁기 업계에 심각한 피해가 없다는 논리를 내세울 계획이다. 또 우리 기업이 미국 내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세탁기 공장 투자를 결정한 사실을 강조하며, 미국에서 생산되지 않는 프리미엄 제품 및 세탁기 부품 세이프가드 조치의 부당성을 주장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ITC 결정 이후 "우리는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에 가전 공장을 짓고 소비자들에게 미국산 혁신 세탁기를 공급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 중"이라며 "구제조치에 따라 미국 소비자들에 끼칠 영향 및 가전 공장 설립에 미칠 부작용에 대해 위원회가 신중히 고려하길 촉구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으로 정부는 업계의 요청이 있을 경우 우리 기업 생산공장이 있는 베트남 등 이해 당사국과 미 세이프 가드 움직임에 공조해 대응할 방침이다.

ITC는 오는 19일 공청회를 열고, 11월21일 구제조치 방법 및 수준을 결정한 뒤 오는 12월 4일까지 피해판정, 구제조치권고 등을 담은 보고서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제출한다. 60일 이내로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이 떨어지면 세이프가드(긴급 수입 제한 조치)가 발동될 수 있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리 없는 욕망의 전쟁터'
[송경원의 영화산책]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
제로페스티벌 2017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제로페스티벌 2017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감서은의 싱글노트]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