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스포츠 축구 기사면하단포토
메시 '헤트트릭', 아르헨티나 극적 본선행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

침묵하던 메시가 헤트트릭을 기록하며 아르헨티나 품에 승리를 안겼다.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는 11일 오전 8시 30분(한국시간) 에콰도르 키토의 에스타디오 올림피코 아타후알파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남미지역 예선 최종전(18차전) 에콰도르 VS 아르헨티나 경기에서 에이스다운 면모를 보이며 3-1 승리의 주역이 됐다.

이날 경기로 6승 7무 4패로 6위에 머물며 탈락 위기에 놓여던 아르헨티나는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따냈다.

8위 에콰도르는 월드컵 진출이 무산된 채 경기를 치렀지만, 전반 1분 로마리오 이바라의 골로 아르헨티나의 골망을 흔들었다. 

메시, 디 마리아, 마스체라노, 오타멘디 등을 내세운 아르헨티나는 총력전을 펼쳐 역전에 성공했다. 메시가 전반 12분 디 마리아와 2대1 패스를 주고 받으며 페널티 박스 안으로 진입해 동점골을 기록했다.

메시는 이어 전반 20분에도 박스 근처에서 왼쪽 골대 상단을 향하는 강한 슈팅으로 역전골을 터트렸다. 아르헨티나는 2-1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메시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후반 17분에도 추가 득점해 3골을 기록,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이 경기에서 승리한 아르헨티나는 승점 28점으로 1위 브라질, 2위 우루과이에 이어 3위에 올랐다. 3위였던 칠레는 브라질에 3-0으로 지면서 승점 26점에 그쳐 6위로 내려앉았다. 4위였던 콜롬비아는 5위 페루와 1-1로 비기며 승점 27점을 획득, 4위 자리를 유지했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