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스포츠 축구
[한국 모로코] 10분만에 2실점, 전반전 0-2 종료
사진-MBC 캡처

한국이 모로코와의 전반전을 0-2로 마쳤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0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스위스 빌/비엔에서 열린 모로코와의 평가전에서 전반전을 0-2로 뒤진 채 마무리했다. 한국은 경기시작 10분 만에 두 골을 허용하며 끌려갔다.

모로코는 전반 7분 우사마 탄난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한국 수비수를 침착하게 제친 후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수비수들이 몰려 있었지만, 탄난의 움직임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탄난은 3분 후 추가골을 기록했다. 한국 수비진이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볼을 골로 연결했다.

한국은 이후에도 모로코의 공세에 시달렸다. 모로코는 전반 21분 엘 하다드가 때린 오른발 프리킥이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한국은 전반 25분 페널티지역 왼쪽을 돌파한 손흥민의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 손끝에 걸렸다. 신 감독은 전반 28분 만에 김보경 남태희 김기희 대신 구자철 권창훈 정우영을 투입했다. 한국은 전반 31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권창훈이 가슴 트래핑 후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모로코는 전반 32분 엘 하다드의 슈팅이 골문 옆그물을 흔들며 한국을 위협했다. 한국은 전반 41분 손흥민이 구자철과의 2대1 패스 이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를 뚫지 못했다. 한국은 결국 만회골을 기록하지 못하고 후반전을 맞이하게 됐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