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케이힐 2골' 호주, 시리아 꺾고 월드컵 대륙간 플레이오프 진출
사진-AFC 홈페이지

호주가 베테랑 공격수 팀 케이힐의 활약에 힘입어 시리아를 꺾고 러시아 월드컵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호주는 10일 호주 시드니 ANZ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 홈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2-1 승리를 거뒀다.

경기 초반 흐름은 시리아가 가져갔다. 시리아는 전반 시작 6분 모하메드의 패스를 받은 알 소마가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호주는 전반 13분 렉키의 크로스를 케이힐이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시리아의 골망을 갈랐다.

양팀은 후반전까지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채 연장에 돌입했다. 시리아는 연장 전반 4분 알 마와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호주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공격수 유리치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시리아는 수적 열세에 몰리자 특유의 '침대축구'를 시도하며 노골적인 시간 끌기에 나섰다. 호주는 계속된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시리아의 두터운 수비를 뚫지 못했다.

호주의 해결사는 케이힐이었다. 그는 연장 후반 4분 크루즈의 크로스를 받아 결승골을 넣었다. 케이힐의 통산 50번째 A매치 득점이었었다. 시리아는 경기 종료 직전 알 소마의 프리킥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끝까지 선전했지만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결국 경기는 호주의 2-1 승리로 끝났다.

호주는 11월 북중미·카리브해 예선 4위 팀과 러시아 월드컵 티켓을 두고 다툰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리 없는 욕망의 전쟁터'
[송경원의 영화산책]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
제로페스티벌 2017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제로페스티벌 2017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감서은의 싱글노트]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