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스포츠 축구
박문성, 한국-모로코 전 앞서 축구협회 겨냥 "진짜 욕먹어야 할 사람 어디갔나"
사진-아프리카TV 캡처

박문성 SBS Sports 해설위원이 대한축구협회를 향한 소신있는 발언으로 팬들의 지지를 얻고 있다.

박 위원은 지난 9일 인터넷 방송 아프리카TV BJ 감스트와 함께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된 방송에 출연했다. 박 위원은 최근 부진을 거듭하고 있는 대표팀의 경기력과 관련해 축구협회의 안일한 운영을 지적했다.

그는 한국이 러시아에게 패한 원인을 묻는 감스트의 질문에 "정비가 잘 안 돼 있다"면서 축구협회의 문제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 위원은 "브라질 월드컵 때 홍명보 감독이 실패한 것은 홍 감독 개인의 문제도 있었다"면서도 "그 판을 누가 깔아놨나. 대표팀에게 1년은 제한적이고 짧다"고 했다. 축구협회는 월드컵 최종예선때 까지는 최강희 감독에게 팀을 맡긴 후, 본선 진출이 확정되자 홍 감독을 선임했다.

박 위원은 "홍명보 감독이 1년 안에 만들 수 있는 것은 굉장히 제한적이다"면서 "1년 동안 홍명보 감독이 모르는 선수들을 어떻게 데리고 가냐. 자기가 아는 선수들로 (팀을) 꾸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협회가 뭐하는지 모르겠다.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을 이렇게 만들어 놓았다"며 "지금 선수들도 욕먹어야 되고 신태용 감독도 못했으면 욕먹을 수 있다. 그런데 진짜 욕먹어야 할 사람들은 어디 있냐는 것이냐"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최근 히딩크 감독 선임 여부와 관련된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히딩크 감독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을 때 그와 만나서 이야기하고 들어보는 게 상식인데 만나지도 않고 계속 서로가 핑퐁게임하고 있다"며 "협회가 왜 있나, 그런 문제 나올 때 정리하는 게 협회"라고 강조했다.

이후 네티즌들은 박 위원을 향해 "소신 발언 잘 들었습니다. '킹문성'", "진짜 레전드다. 최고의 축구인인듯","축구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저 발언에 100% 동감할 것이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이날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스위스 빌/비엔느에서 모로코와 평가전을 치른다. 대표팀은 지난 7일 열린 러시아와의 경기에서 자책골만 두 골을 내주며 2-4로 패했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리 없는 욕망의 전쟁터'
[송경원의 영화산책]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
제로페스티벌 2017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제로페스티벌 2017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감서은의 싱글노트]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