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스포츠 일반
UFC 토니 퍼거슨, 케빈 리 꺽고 잠정 챔피언..."맥그리거 어디 있는가?"
토니 퍼거슨 vs 케빈 리.

퍼거슨이 리를 꺽고 잠정 챔피언에 올랐다.

8일(한국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16 라이트급 잠정 타이틀전'에서 토니 퍼거슨(33, 미국)은 케빈 리(25, 미국)를 상대로 3라운드에 트라이앵글 초크로 승기를 올렸다.

케빈 리는 경기 초반 1, 2라운드에서 퍼거슨의 안면에 파운딩 세례를 날리는가 하면 1라운드 중반 테아크다운을 얻어내며 우세한 듯 보였다.

하지만 리의 공세에 밀리는 듯 보였던 퍼거슨은 3라운드에서 역전극을 펼쳤다. 퍼거슨은 트라이앵글 초크로 탭을 따내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라이트급 정식 챔피언 코너 맥그리거는 지난해 11월 에디 알바레즈에게 이기고 타이틀을 차지한 뒤, 아직 방어전을 한 차례도 치르지 않았다.

맥그리거는 상황을 더 보겠다고 말하고 있지만, 명분에선 잠정 챔피언에 오른 퍼거슨과 통합 타이틀전을 펼쳐야 한다.

퍼거슨은 우승 벨트를 감싸고 손가락 욕설을 하며 "맥그리거 어디 있는가?"라고 외쳤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리 없는 욕망의 전쟁터'
[송경원의 영화산책]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
제로페스티벌 2017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제로페스티벌 2017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감서은의 싱글노트]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