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권민아, 친구와 바람 핀 남친 수술…눈물로 참여
'병원선' 권민아, 친구와 바람 핀 남친 수술…눈물로 참여
  • 승인 2017.09.13 22: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선' 권민아가 사고가 나서 병원선을 찾은 남자친구와 사고 당시의 정황을 보고 남자친구가 바람을 핀 사실을 알아채게 됐다.

운명은 장난이라고 했던가, 바람난 남자친구의 수술방에 권민아가 들어가게 됐다.

13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에선 피를 흘린 한 남자가 병원선에 도착했다. 남자는 유아림(권민아)의 남자친구였고 아림의 친구와 함께 있다가 사고가 났다.

두 사람이 함께 밤을 보내려다가 남자의 음경이 찢어진 것. 두 사람은 음경이 부러진 줄 알고 경악했지만 송은재는 "정확히 말하면 찢어진 거다. 백막 파열이다"고 말했다.

유아림은 애인의 수술방에서 얘를 왜 수술해 주느냐고 따졌고 송은재(하지원)는 되려 유아림에게 그의 수술에 참여하라고 했다.

만약 하지 않으면 다시는 수술실에 얼씬도 못하게 하겠다는 말에 유아림은 울면서 수술실로 들어가게 됐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