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사회
K-9 사고 부상자, 치료 중 숨져…사망자 3명으로 늘어나

K-9 자주포 사격 훈련 도중 일어난 사고로 부상을 입은 병사가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육군은 13일 "K-9 자주포 사격 중 발생한 불의의 사고로 부상을 당해 한강성심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위동민(20) 병장이 오늘 새벽 3시 41분께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이어 "사고 이후 육군은 전문 의료진의 치료 등 위 병장의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지만, 위 병장이 유명을 달리하게 돼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육군은 위 병장의 군인정신을 기려 1계급 진급(상병→병장)을 추서했다. 고인의 장례는 오는 15일 국군수도병원에서 5군단장(葬)으로 거행될 예정이다. 위 병장은 강한 체력과 정신력으로 '특급전사'에 선발되는 등 평소 밝고 긍정적인 성격과 투철한 사명감을 가지고 군 복무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육군은 "국가를 위한 임무 수행 중 순직한 고인의 의로운 희생과 명예로운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순직 심사와 장례 등에 대한 최고의 예우와 순직자 유가족에 대한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달 18일 강원도 철원에 있는 육군 모 부대에서 북한의 대남 도발 위협에 대응해 장거리 K-9 자주포 사격훈련을 하던 중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K-9에 탑승하고 있던 이태균(26) 상사와 정수연(22) 상병이 숨졌고 위 병장을 포함한 부상자 5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