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사회
문재인 "해경, 세월호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야"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해양경찰이 새로 태어나기 위해서는 뼈를 깎는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인천해경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국민이 다시 한 번 기회를 줬다"며 "오직 국민의 생명·안전만 생각하는 해경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3년 전 해경은 세월호 참사 때 보여준 실망스러운 모습 때문에 조직 해체라는 아픔을 겪었다"면서 "친구들을 두고 생존한 학생들은 구조된 것이 아니라 탈출한 것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승객들에게 퇴선 명령도 내리지 않은 채 선장과 선원들이 무책임하게 빠져나왔을 때 해경은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국민들은 지금도 묻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조직의 명운을 걸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하며 바다에서 일어나는 재난·재해는 처음부터 끝까지 해경이 완벽하게 책임져야 한다"며 "무사안일주의, 해상근무를 피하는 보신주의, 인원수 늘리고 예산만 키우는 관료주의 등 모든 잘못된 문화를 철저하게 청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이런 노력을 통해 바다에서 일어나는 모든 재난과 재해를 예방하고 우리 국민을 완벽하게 구조해내는 든든한 해양경찰로 우뚝 서리라 믿고 기대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해양경찰청 재출범을 계기로 국민이 부여한 책임을 완벽하게 수행할 수 있는 강인하고 유능한 조직으로 발전해가길 바란다"며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 여러분 스스로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안전한 대한민국의 근간이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