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정치
한국당 혁신위, 박근혜·서청원·최경환 자진탈당 권유…불응시 출당 조치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해 '친박' 핵심 인사인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게 자진탈당을 권유했다.
 
류석춘 한국당 혁신위원장은 13일 여의도 당사에서 박 전 대통령에게 국정운영 실패의 정치적 책임을 물어 자진탈당을 권유하고 수용되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라 출당 조치를 할 것을 당에 권유하는 3차 혁신안을 발표했다. 
 
당헌·당규에 따르면 탈당권유의 징계 의결을 받은 자가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윤리위원회 의결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제명 처분을 할 수 있다. 윤리위 규정에 있는 징계 종류는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등 총 4가지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기소되면서 당원권이 정지된 상태다.
 
류 위원장은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계파 전횡으로부터 비롯된 국정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겁다"며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른바 ‘진작 감별사’ 등을 자처하며 총선 공천과정에서 전횡을 부린 나머지 의원들도 책임을 통감하고 노력해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책임을 묻는 추가적 조치를 요구할 수 있다"고 했다.
 
징계안이 알려지면서 이날 오전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는 고성이 오갔다. 김태흠 최고위원은 "당을 하나로 모을 생각을 해야 하지 않느냐"며 거칠게 항의했고, 이장우 의원도 "멀쩡히 잘 굴러가고 있는 당을 왜 또 다시 둘로 나누려고 하느냐"며 반발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권고안을 토대로 당내 의견을 모아 박 전 대통령 1심 판결이 내려지는 10월 17일을 전후해 집행 여부를 본격적으로 논의할 것"이라면서 "혁신위는 당에 권고할 뿐, 종국적인 집행은 당이 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류 위원장은 "탈당한 의원들이 복당을 원하는 경우 대승적 차원에서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며 "최고위는 이번 인적 쇄신안을 포함해 지금까지 혁신위가 제안한 혁신안들의 수용 여부를 빠른 시일 내에 결정해달라"고 촉구했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