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사회
'240번 버스' 논란에 '서울특별시버스운송사업조합' 실검 등장...홈페이지 '마비'
사진=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 민원게시판 캡처

'240번 버스' 논란에 따라 서울특별시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가 접속자 폭주로 마비됐다.

이른바 '240번 버스' 논란은 아이가 정류장에 혼자 내렸다는 엄마의 외침에도 불구하고 버스를 출발시킨 서울 240번 버스에 대한 논란과 비난 여론이다.

12일 서울특별시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는 '240번 버스 기사를 신고한다'는 내용의 게시글이 100여 건 이상 게재됐고, 민원글 폭주로 현재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실제 '서울특별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어 순위에 등장하며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SPONSORED
여백
칼럼&오피니언
원더풀 라이프
[윤성은의 충무로 이야기]
원더풀 라이프
[송경원의 시네아트] 다키스트 아워
[송경원의 영화산책]
[송경원의 시네아트] 다키스트 아워
'부산'스러운 장르, 펑크를 기록한다는 것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부산'스러운 장르, 펑크를 기록한다는 것
겨울철을 대표하는, 주당들에게 환영받는 '미거지'와 '꼼치'
[박상대의 푸드스토리]
겨울철을 대표하는, 주당들에게 환영받는 '미거지'와 '...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