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2018 러시아월드컵 진출…9회 연속 기록
한국, 2018 러시아월드컵 진출…9회 연속 기록
  • 승인 2017.09.06 08: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이 천신만고 끝에 2018년 러시아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부터 9회 연속이자 1954년 스위스 대회를 포함해 통산 10번째로 월드컵 무대를 밟게 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6일 우즈베비스칸 타슈켄트의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10차전에서 우즈베키스탄과 0-0으로 비겼다. 4승 3무 3패(승점 15)를 기록한 한국은 시리아(3승4무3패·승점 13)를 제치고 조 2위까지 주어지는 본선 직행 티켓을 차지했다.
 
목표는 달성했지만 경기 내용은 만족스럽지 않았다. 이날 경기에서 이겨야만 자력으로 본선 진출을 확정 지을 수 있는 한국은 초반부터 활발한 공격을 시도했다. 전반 1분 황희찬이 김민우의 스로인 패스를 받아 수비수를 등에 진 상태에서 연결한 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우즈베크는 전반 20분 아지즈벡 하이다로프의 오른발 중거리슛이 왼쪽 골대를 맞고 튕겨 나갔다. 이때 시리아가 선제골을 뽑으면서 이란에 1-0으로 앞서갔다. 시리아가 이란에 승리하고, 한국이 우즈베크와 비기면 조 3위로 밀려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양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지만 이렇다할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전반은 0-0으로 종료됐다. 이란이 전반 막판 시리아를 상대로 동점골을 뽑으며 대표팀의 부담이 조금 줄었다.
 
한국은 후반 경기 시작 1분 만에 황희찬의 오버헤드킥으로 포문을 열었다. 후반 18분 몸 상태가 좋지 않은 권창훈 대신 염기훈을 투입하면서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한국은 후반 20분 염기훈의 크로스를 수비수가 걷어내자 김민우가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렸다. 공은 골키퍼 이그나티 네스테로프의 선방에 막혔다.
 
신 감독은 후반 33분 이근호를 빼고 이동국을 투입했다. 결국 경기는 0-0으로 끝났다. 이란-시리아 경기도 2-2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한국의 9회 연속 월드컵 진출이 확정되는 순간이다.
 
우즈베크는 시리아와 승점 13으로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뒤져 4위로 밀려났다. A조 3위를 기록한 시리아는 B조 3위 호주와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