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스포츠 일반
'와일드카드' 샤라포바, US오픈 16강 진출
사진-US오픈 테니스 대회 트위터

마리아 샤라포바(러시아, 세계 랭킹 146위)가 US오픈 16강에 진출했다. 
 
샤라포바는 2일(한국 시간) 미국 뉴욕 빌리진 킹 내셔널센터 아서 애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년 US오픈 테니스 대회 여자 단식 3회전에서 소피아 케닌(미국, 세계 랭킹 139위)을 세트스코어 2-0(7-5 6-2)으로 제압했다.  
 
샤라포바는 1세트 4-1까지 앞서나갔으나 실책이 겹치며 4-4 동점을 허용했다. 이후 샤라포바는 5-5로 팽팽히 맞선 상황에서 두 게임을 연달아 따내며 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는 비교적 쉽게 풀어나갔다. 케닌에게 2-3까지 추격을 당했지만 상대 서비스 게임 브레이크에 성공하며 4-2로 점수 차를 벌렸다. 승기를 잡은 샤라포바는 2세트마저 6-2로 마무리했다.
 
샤라포바는 지난해 금지약물 복용으로 인해 15개월의 자격정지를 받은 후 올 4월부터 복귀했다. 이번 대회에 와일드카드로 출전한 그는 1회전부터 세계 랭킹 2위인 시모나 할렙(루마니아)을 꺾는 등, 여전한 기량을 뽐냈다.
 
샤라포바는 16강서 아나스타시야 세바스토바(라트비아, 세계 랭킹 17위)와 맞붙는다. 두 선수의 대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