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김준호의 냉장고, 곰팡이에 굳은 액체...'역대 최악'
'냉장고를 부탁해' 김준호의 냉장고, 곰팡이에 굳은 액체...'역대 최악'
  • 승인 2017.07.17 20: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김준호가 사상 최악의 냉장고를 공개하며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트린다.
 
17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신흥 대부' 김준호의 냉장고 문이 열린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준호는 "내 냉장고에는 돌아가신 재로들이 많다"며 시작 전부터 우려를 나타냈다. 이에 MC들은 상조 회사 느낌으로 그의 냉장고를 맞이해 웃음을 자아냈다.
 
공개된 냉장고는 상상 이상이었다. 곰팡이가 피어오른 식재료는 물론 딱딱하게 굳어버린 액체들의 퍼레이드에 셰프들은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쉬다 못해 썩기 일보 직전의 김치를 본 김풍은 "역대 김치 중 제일 상태가 심각하다"며 혀를 내 둘렀다. 이경규는 그 김치로 요리하자며 '큰 그림'을 그렸지만 이내 자신도 맛봐야 한다는 사실을 떠올린 후 "얼른 갖다 버리라"고 호통쳐 폭소를 안겼다.
 
심폐소생술이 필요한 김준호의 냉장고로는 단독 1위 김풍과 새신랑 오세득이 대결을 펼쳤다. 김풍은 "이런 상황일수록 큰 걸 보여줘야 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모두의 기대 속에서 그는 기상천외한 비주얼의 요리를 선보이며 녹화장을 초토화 시켰다는 후문이다.
 
김준호의 역대급 '최악의 냉장고'와 셰프들의 심폐소생술 요리는 17일 오후 9시 30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상혁 기자 sunny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