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 ICT
헤이자자, 알고보니 대만의 바둑요정…AI와 팀 이뤄 이창호 9단 꺾어

대만의 '바둑요정' 헤이자자 7단이 인공지능(AI) 지능과 한 팀을 이뤄 이창호 9단을 꺾으면서 그녀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헤이자자는 1994년생으로 호주 브리즈번 출신이며 아버지가 호주 출신이고 어머니가 타이베이 출신인 혼혈이다.
  
4살 때 가족과 함께 대만으로 이주해 6살 때 바둑에 입문했으며 2년 뒤 아마추어 초단이 됐다.
 
2008년 2위로 프로 초단에 입단했다. 그 해 세계 마인드 스포츠 대회에서 8강까지 진출했으며, 이듬해인 2009년에는 광저우 아시안게임 타이완 대표로 발탁됐다.
 
특히 2010년 호주 대표로 제 1회 궁륭산 병성배 준우승, 광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특히 데뷔 때부터 미녀 기사로 이름이 알려졌다.
 
한편, 헤이자자는 대만에서 ‘바둑 요정’, ‘미녀 바둑기사’로 유명하다.
  
박홍규 기자 4067park@

박홍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리 없는 욕망의 전쟁터'
[송경원의 영화산책]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
제로페스티벌 2017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제로페스티벌 2017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감서은의 싱글노트]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