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 유통
삼성전자, 미술 작품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는 '더 프레임 TV' 국내 출시

삼성전자는 미술 작품을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는 '더 프레임 TV'를 국내에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더 프레임'은 절전 모드에서 그림과 사진 등 예술 작품을 볼 수 있는 '아트 모드'와 벽에 걸린 미술품을 연상시키는 독특한 프레임 디자인이 특징이다.
   
아트 모드는 주변 환경에 따라 밝기와 색상을 조정해 실제 그림과 같은 이미지를 연출한다. 동작 감지 센서를 통해 주변에 사람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면 TV를 끄고 아트모드로 전환해 전력 소비를 줄인다. 
   
해당 모드에서는 프랑스 작가 얀 아르튀스-베르트랑과 국내 작가 구본창 등 전 세계 37명의 유명 예술가 작품 100여 개를 보여준다. 
 
국내서는 온라인 미술품 유통업체 오픈갤러리와 제휴를 맺고 최승윤, 우상호 작가들의 작품을 추가했다. 개인이 소장한 사진을 화면에 띄우거나 다른 작품을 추가로 구매할 수도 있다.  
    
본체는 챠콜블랙이며 월넛, 베이지 우드, 화이트 등 설치 공간과 어울리는 프레임을 선택할 수 있다. 
 
또 TV와 벽면 사이의 틈새가 없도록 액자처럼 붙일 수 있는 '밀착 월마운트' 디자인과 투명한 광케이블로 전선을 정리해 깔끔한 연출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기술은 라이프스타일·취향·열망 등을 만족시킬 수 있어야 하며 더 프레임은 이런 철학에 기반해 공간과의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TV"라고 말했다.
 
김견희 기자 kh8000@

김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리 없는 욕망의 전쟁터'
[송경원의 영화산책]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
제로페스티벌 2017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제로페스티벌 2017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감서은의 싱글노트]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