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 1호기, 해체 완료까지 최소 15년...사용후핵연료 처리는 어떻게?
고리 1호기, 해체 완료까지 최소 15년...사용후핵연료 처리는 어떻게?
  • 승인 2017.06.19 12: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제공

국내 첫 원자력 발전소인 고리 1호기가 19일 0시를 기점으로 영구 정지됐으며, 해체 절차에 들어간다.

 
19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은 2015년 원자력진흥위원회의 '즉시 해체' 결정에 따라 고리 1호기를 해체한다고 밝혔다. 

해체 절차는 △해체 계획서 마련 및 승인 △사용후핵연료 냉각 및 반출 △시설물 본격 해제 △부지 복원 등 4단계에 걸쳐 진행된다.  

한수원은 2019년 상반기 중 해체 계획과 방법, 안전성 평가, 환경영향평가, 방사성폐기물 관리 등을 담은 계획서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제출한다. 
    
또 한수원은 계획서가 수렴되는 대로 2022년 6월께 비(非)방사능 시설인 터빈 건물을 먼저 철거하고 폐기물 처리 시설을 구축할 방침이다. 
    
그 사이 사용후핵연료는 습식저장시설에 보관해 6∼7년 간 충분히 냉각시킨 뒤 반출해 건식저장시설에 한시적으로 보관했다가 고준위 방폐물 처분시설로 옮겨진다.
  
사용후핵연료를 내보내면 원자로 압력용기와 내부구조물 등 방사능에 오염된 시설의 오염제거와 더불어 철거를 진행한다. 
 
원전이 철거된 부지는 사용이 가능할 정도로 복원에 들어간다. 지역 의견을 수렴하고 전문가 자문을 구해 진행할 예정이다. 
   
해체 완료 예상 시기는 2032년 12월이다. 예상비용은 6천437억원이며, 작업은 국내 기업에 의해 진행될 예정이다.
   
박홍규 기자 4067par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