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어묵, '변질 어묵 세척' 공개 사과 "진심으로 죄송"
삼진어묵, '변질 어묵 세척' 공개 사과 "진심으로 죄송"
  • 승인 2017.06.16 21: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질된 어묵을 물에 씻어 재사용하는 동영상으로 파문을 일으켰던 삼진어묵이 소비자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삼진어묵은 16일 대표이사 박용준 명의로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회사는 "이번 일로 상심하셨을 많은 분들께 사죄 드린다"며 "과거의 일이지만 저희의 잘못이고, 이에 대해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 일어나 진심으로 사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판교점에서 회사 지침에 반하는 해당 사건을 지시한 사장의 친인척으로 언급된 분은 책임을 물어 오늘 해고했다"며 "판교점에서 발생한 사건이지만 모든 직영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철저한 점검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삼진어묵은 "다만 언급된 내용처럼 유통기한이 지났거나 변질되어 이상이 있는 제품은 절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국 직영점으로 매일매일 배송이 이루어지고 있고 생산 후 48시간 내에 모든 제품들이 소진되고 있다"면서 "3대째 가업을 이으면서 이 부분만큼은 정말 철저히 지키고 있다. 이 점만은 꼭 믿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더욱 철저한 관리로 다시는 이와 같은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초심으로 돌아가 모든 것을 다시 살펴 다시는 이와 같은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삼진어묵의 사과문 전문이다.
 
삼진어묵㈜ 대표이사 박용준입니다.
 
먼저 이번 일로 상심하셨을 많은 분들께 사죄 드립니다. 과거의 일이지만 저희의 잘못되었던 부분이고 이에 대해 정말 죄송합니다. 저의 불찰로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 일어나 진심으로 사죄 드립니다.

판교점에서 회사 지침에 반하는 해당 사건을 지시한 사장의 친인척으로 언급된 분은 책임을 물어 오늘 자로 해고하였으며, 판교점에서 발생한 사건이지만 모든 직영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철저한 점검을 하고 있습니다.

다만, 언급된 내용처럼 유통기한이 지났거나 변질되어 이상이 있는 제품은 절대 아니었습니다. 전국 직영점으로 매일매일 배송이 이루어지고 있고 생산 후 48시간 내에 모든 제품들이 소진되고 있습니다. 3대째 가업을 이으면서 이 부분만큼은 정말 철저히 지키고 있습니다. 이 점만은 꼭 믿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대표이사로서 모든 책임을 지도록 하겠습니다. 더욱 철저한 관리로 다시는 이와 같은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입니다. 또한 이와 관련되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퇴사자들께도 모든 조치를 다해 사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그동안 삼진어묵을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드려 한 없이 죄송하고 죄송합니다. 초심으로 돌아가 모든 것을 다시 살펴 다시는 이와 같은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김상혁 기자 sunny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