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스포츠 야구
'무사 만루 등판' 오승환, 승계주자 2실점...테임즈 범타처리

'무사 만루'라는 막중한 임무를 부여받은 오승환(35,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승계주자 두 명을 불러들였다.
 
오승환은 14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세인트루이스는 5-5 동점을 만든 후 8회초 트레버 로젠탈을 마운드에 올렸다. 하지만 로젠탈은 2안타, 2볼넷을 허용하며 1점을 주고 무사 만루를 만들고 내려왔다.
 
마이크 매서니 감독은 오승환을 투입시켰다. 오승환은 첫 타자 매니 피나에게 2S 2B로 유리한 카운트를 이끌어갔지만 낮은 슬라이더를 통타당해 1점을 주고 말았다. 이어 후속타자  키언 브록스턴에게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내줬다.
 
올랜도 아르시아를 내야 뜬공으로 잡아낸 오승환은 2사 1,3루 상황에서 대타로 타석에 선 에릭 테임즈와 만났다. 다행히 테임즈를 좌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우며 더이상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오승환으 2실점을 했지만 승계주자이기 때문에 자책점으로 잡히지는 않았다. 이에 평균 자책점은 3.10에서 3.00으로 좋아졌다. 경기는 세인트루이스의 5-8 패배였다.

김상혁 기자 sunny10@

김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지금, 이 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生生한 현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