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사회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외고·자사고 폐지..재지정하지 않을 계획"

경기도교육청이 도내 외국어고와 자율형 사립고 10곳을 오는 2020년까지 모두 폐지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전국 교육청 가운데 처음이다.
 
이렇게 되면 용인외대부고, 안산 동산고, 경기외고 등 경기도 내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외국어고(외고) 10곳이 2020년 이후 일반고로 전환된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이날 오후 경기도교육청에서 열린 월례 기자간담회에서 "고교 교육을 정상화하기 위해 학교를 계층화·서열화하는 외고·자사고 등을 폐지해 일반고로 전환해야 한다"며 "앞으로 재지정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도내 외고와 자사고의 재지정 평가 기간이 2019~2020년이기 때문에 현재 재학 중인 학생들이 졸업할 때까지는 현재 상태가 유지될 것"이라며 "재학생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특수목적고인 외고와 자사고는 5년마다 운영 평가를 받는다. 기준 점수에 미달하면 재지정 받지 못한다. 안산동산고는 2019년, 나머지 9개 고교는 2020년 재지정 여부 평가를 받는다.
  

김견희 기자 kh8000@

김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