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연예 방송
'라디오스타' 딘딘 "트와이스에 입덕했다 '잡덕' 소리 들었다"

래퍼 딘딘이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의 팬이라는 사실과 더불어 걸그룹 트와이스에 한눈 팔았다 자괴감이 든 사연을 공개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괴물은 모두가 알아보는 법' 특집으로 꾸며져 래퍼 비와이, 딘딘, 지조와 블랙핑크 멤버 지수와 로제가 출연해 이야기꽃을 피웠다.
 
이날 방송에서 딘딘은 "아이린이 이 방송에 나왔을 당시 촬영 제의를 받았었는데 스케줄이 안돼서 못 나왔다"며 "아이린이 나오는 걸 알았으면 어떻게든 나왔을 것"이라며 레드벨벳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딘딘은 "원래 잡혀 있던 스케줄에 양해를 구해서라도 나왔을 것"이라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딘딘은 트와이스에 한눈 팔았던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레드벨벳의 팬이지만 어느날 문득 트와이스의 노래 'TT'가 귀에 쏙 들어왔다"며 "그 이후 영상을 보게 됐고 나도 모르게 입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날 행사장에서 트와이스 팬들과 만났는데 그 이후 계속 소통하며 지내게 됐다"며 "그런데 그들에게 원래 레드벨벳 팬이라고 고백했더니 잡덕 안 좋아한다고 해 자괴감이 들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김견희 기자 kh8000@

김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광화문 촛불집회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PREV NEXT
여백
오늘의 화보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