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연예 방송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 전지현, 달콤한 입맞춤 "생일엔 뽀뽀가 필수"

배우 이민호와 전지현이 달달하고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1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는 허준재(이민호)가 심청(전지현)이에게 생일선물을 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허준재는 "내게 와줘서 고맙다. 앞으로 좋은 곳만 데려가줄게"라는 글이 적힌 편지와 신발을 준비했다. 심청은 선물을 본 뒤 아이처럼 좋아했다.
 
심청은 "생일인데 허준재 얼굴을 제대로 못 봤다"며 "TV 보니 생일엔 뽀뽀가 필수던데"라고 애교를 부렸다.
 
이를 들은 허준재는 "날라리 인어, 자꾸 더티 러브로 흘러 간다"며 "저번에도 경고하려고 했는데 밤에 잘 때 내 생각 많이 하지말라. 시끄러워서 못 자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심청에게 달콤한 입맞춤을 해 안방극장을 설레게 만들었다.
 
김견희 기자 kh8000@

김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리 없는 욕망의 전쟁터'
[송경원의 영화산책]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
제로페스티벌 2017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제로페스티벌 2017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감서은의 싱글노트]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