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최순실 태블릿PC 공개에 변희재 "장난하나…손석희의 무수한 조작"
특검 최순실 태블릿PC 공개에 변희재 "장난하나…손석희의 무수한 조작"
  • 승인 2017.01.11 21: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변희재 미디어워치 전 대표가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제출한 '제2의 태블릿PC'를 공개한 특검에 대해 비난을 퍼부었다.
 
11일 오후 이규철 특검보는 대치동 사무실에서 진행한 브리핑을 통해 제2의 태블릿PC 실물을 공개했다.
 
이에 변희재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규철 특검보 장난합니까? 태블릿PC 껍데기 보여주고, 그냥 너희 개, 돼지들은 닥치고 믿어라?"라는 글을 게시했다.
 
변 전 대표는 "최소한 화면 보여주고, 메일 내용, 전화번호 등등이라도 보여줘야죠"라며 "이동통신망에 개통자, 요금은 누가 냈는지 그것도 밝혀야죠 그리고 보여줄 바에야 JTBC 태블릿PC는 왜 안보여줍니까"라며 의구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변 전 대표는 특검팀의 '최순실 씨가 태블릿PC로 이메일을 수 십 차례 송수신한 정황을 포착했다'라는 말을 인용해 "특검이 가장 먼저 해야 할 개통자도 확인도 못해놓고 그냥 최순실 것이다? 공문 한 장에 확인가능한 걸 왜 못하냐"라고 비판했다.
 
또 변 전 대표는 'JTBC가 11일 태블릿PC 입수 당시 영상과 녹취 파일을 공개한다'는 예고와 함께 "오늘도 아마 손석희의 무수한 조작이 나올 거니, 다들 정확히 지켜들 보세요"라고 했다.
 

사진=변희재 페이스북 캡처


 김견희 기자 kh80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