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정치
'친박' 홍문종 "인명진, 인적청산 이제 끝내라…대동단결 할 때"

새누리당이 인적쇄신 문제를 두고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과 친박 진영이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친박 홍문종 의원이 인적청산을 그만 둘 것을 촉구했다.
 
홍문종 의원은 11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반성과 다짐, 화합의 대토론회'에 참석해 인 위원장을 향해 "이제는 끝내라. 서청원 의원도, 최경환 의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우리가 눈물로 아름다운 장례식을 치르고 또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고, 대동단결할 때 '하나 되겠다'고 다짐해야 새누리당이 산다"고 주장했다.
 
또 홍 의원은 "서 의원이 입만 열면 '이 사태 끝나고 탈당하겠다', '당을 위해 헌신 봉사하겠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정치인으로서 마지막 할 일 하겠다'고 말한다"며 그를 두둔했다.
 
홍 의원은 "두 분(서 의원, 인 위원장)을 볼 때마다 가슴이 아파 죽겠다"며 "가시겠다고 말씀한 분을 꼭 떨어뜨려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인 위원장을 향해 "목사님, 위원장님, 서 의원을 잘 보내드리자"라며 "그분의 정치적 목숨이 시저처럼 살아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제 목을 내드리겠다"며 "제가 서 의원 편을 들어야 하는가, 목사님 편을 들어야 하는가. 우리는 힘을 합쳐 전진해야 한다"고 했다.
 
김견희 기자 kh8000@

김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