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연예 방송
'썰전' 유시민 전원책, 日소녀상 논란에 "당장 일본에 10억엔 돌려줘야"

'썰전'에 출연한 유시민과 전원책이 일본 소녀상 논란과 관련한 일본 측 행보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오는 12일 방송예정인 JTBC ‘썰전’에서는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일본의 압박과 사드 문제로 인해 생겨난 중국과의 마찰 등 한, 중, 일의 외교 갈등 현안에 대해 다룬다.
 
유시민은 이날 방송에서 소녀상 철거를 원하는 일본 정부와 아베 총리의 ‘10억엔’ 발언에 대해 “잘못한 게 없으면 왜 돈으로 때우냐. (차라리) 10억엔 돌려줘야 한다”고 발끈했다.
 
그러자 전원책은 “일본 언론에서는 (일본이) 10억엔을 보이스피싱 당했다는 식으로 이야기가 나왔다던데, 당장 집어던져 돌려줘야 된다”며 분노했다.
 
이어 “주일한국 대사도 일본 대사가 돌아오기 전까지 소환해야한다“고 말하며 강경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유시민은 “상황이 앞으로도 이렇게 진행되면 받은 돈을 돌려주고, 우리 정부가 합의 할 수 없는 문제라고 말하고 원래대로 돌아가야 하는 게 맞다”며 소녀상을 둘러싼 일본과의 갈등에 대한 본인의 생각을 언급했다.
 
한편, ‘썰전’은 매주 목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박홍규 기자 4067park@

박홍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리 없는 욕망의 전쟁터'
[송경원의 영화산책]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
제로페스티벌 2017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제로페스티벌 2017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감서은의 싱글노트]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