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연예 가요
헬로비너스 "공백기 동안 잊혀질까봐 두려웠다"
사진=박찬하 기자

걸그룹 헬로비너스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여섯 번째 미니앨범 '미스터리 오브 비너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공백기 동안 느꼈던 감정을 털어놨다.
  
이날 유영은 "앨범 준비과정이 길어질수록 사람들에게 잊혀지면 어쩌나 걱정했다"며 "그럴 때마다 팬들이 응원해주시는 글을 보면서 힘을 받았다. 공백기를 각자의 개인기량을 끌어올리는 시간으로 쓰자는 마음 가짐을 가지고 버텼다"고 말했다.
   
라임은 "한 달에 한 번씩 멤버들과 가족회의를 한다. 힘들 때나 슬플 때나 버팀목은 헬로비너스 멤버들이다"며 끈끈한 팀웍을 나타냈다. 
  
헬로비너스의 타이틀곡 '미스테리어스'는 스윙과 레트로가 혼합된 이른바 '레트로 스윙'이라는 독특한 장르의 팝댄스 곡이다.  호기심이 많은 여자 비밀요원을 콘셉트로 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김상록 기자 srkim@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칼럼&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오피니언]
블레이드 러너 2049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리 없는 욕망의 전쟁터'
[송경원의 영화산책]
'매혹당한 사람들', 일곱 여자와 한 남자의 동거 '소...
제로페스티벌 2017
[인사이드 뷰직페이퍼]
제로페스티벌 2017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감서은의 싱글노트]
안타까운 '갑질'과 기분좋은 '뇌물'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고전에서 배운다]
이색(李穡:), 관직의 반열이 자숙하게 함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