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 산업
금융권, 일자리 3년새 1만2천여개 감소...임원보다 하위직 감원 많아

지난 3년간 국내 금융권에서 1만2000여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무엇보다도 임원들에 비해 사원이나 대리 등 하위직급의 일자리가 2배 가량 많이 없어졌다.
 
11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등록된 은행과 생명보험, 손해보험, 금융지주사, 증권사 등 총 102개 금융사의 지난 2013년 3분기~2016년 3분기 고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3년간 총 1만2313개의 일자리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3년 3분기 말 22만303명이던 고용인원이 해마다 감소해 지난해 3분기 말에는 20만7990명으로  5.6% 줄어들었다.
 
직급별로는 임원보다 매니저급 이하 직원들의 고용 감소폭이 훨씬 컸다. 3년간 임원은 2418명에서  2328명으로 90명(3.7%) 축소된 반면 직원수는 21만7885명에서 20만5662명으로 1만2223명(5.6%)이나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증권업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2013년 3분기 말 30개 증권사의 총 고용인원은 3만8616명에 달했으나 지난해 3분기 말에는 3만3737명으로 3년 간 무려 4879명(12.6%)줄어들었다.
 
생명보험사의 감원 바람도 거셌다. 24개 생보사의 고용은 3년간 11.9%(3669명)나 줄었다. 특히 생보업계는  전체 금융권 가운데 임원과 직원의 고용 감소율 차이가 가장 컸다. 임원 자리는 1.3%인 8명 줄어드는데 그친 반면 직원고용은 12.2%인 3661명이나 감소했다.
 
29개 손해보험사의 고용은 1286명(3.9%) 감소했고 16개 은행의 고용은 2507명 줄어 감소율 2.1%를 기록했다. 
 
금융지주는 유일하게 고용이 늘었지만 임직원수가 워낙 적어 전체 고용수에는 영향을 거의 주지 못했다. 
 
회사별로는 하나은행의 직원 일자리가 2199개(-13.0%) 사라져 고용감소폭이 가장 컸다. 
 
2위는 1590명(-22.9%)이 감소한 삼성생명, 3위는 1291명(-6.1%)이 감소한 국민은행이었다. 이어 한국SC은행(-1120명, -20.9%), NH증권(-937명, -23.8%), 한화생명(-845명. -18.0%), 유안타증권(-814명, -32.2%), 메리츠화재(-750명, -28.7%) 순이었다.
 
고용을 가장 많이 늘린 금융사는 한국산업은행이다. 3년 간 고용인원이 777명(28.6%) 증가했다.
 
2위는 583명(5.0%) 늘어난 IBK기업은행, 3위는 326명(2.4%) 증가한 농협은행이었다. 이어 한화손보(289명, 9.9%), 경남은행(275명, 12.9%), 메리츠종금(269명, 22.2%), 흥국생명(235명, 39.2%), 신한은행(220명, 1.6%) 순으로 고용이 늘었다. 

김정덕 기자 orikimjd@

 

김정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광화문 촛불집회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PREV NEXT
여백
오늘의 화보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