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태블릿PC 제출한 장시호에 격분 “이게 나한테 덤터기 씌우려고…”
최순실, 태블릿PC 제출한 장시호에 격분 “이게 나한테 덤터기 씌우려고…”
  • 승인 2017.01.11 08: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포커스뉴스 제공

현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새로운 태블릿PC를 박영수 특검팀에 제출한 조카 장시호씨에 격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장씨는 특검팀에 태블릿PC를 제출하며 최씨가 지난 2015년 7월부터 11월께까지 사용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씨는 태블릿PC를 장씨가 자발적으로 제출했다는 소식을 듣고 “이게 나한테 덤터기를 씌우려 하냐”며 크게 분노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지난 10일 변호인 접견 과정에서 장씨의 태블릿PC 제출 소식을 듣고 “이게 또 어디서 이런 걸 만들어 와서 나한테 덤터기를 씌우려 하냐”며 “뒤에서 온갖 짓을 다 한다”고 화를 냈다.
 
한편 특검은 태블릿PC에 저장된 이메일 계정 등을 분석해 해당 기기가 최씨 소유임을 확인했다. 태블릿PC에는 최씨의 조력자로 알려진 데이비드 윤이 독일 코레스포츠 설립과 삼성 지원금 수수 등에 대한 이메일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규 기자 4067par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비에스투데이(주)
  • 제호 비에스투데이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4층
  • 대표전화 02-734-8131
  • 팩스 02-734-7646
  • 등록번호 서울 아 03833
  • 등록일 2015-07-21
  • 발행일 2015-08-31
  • 발행인 안병길
  • 편집인 이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홍규
  • Copyright © 2018 BSTODAY - 비에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bstoday.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