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정치
장시호, 최순실 두 번째 태블릿 자진 제출...누리꾼 "팀킬...이모 버리나?"

장시호(38, 구속기소)가 이모인 최순실(61, 구속기소)의 두 번째 태블릿PC를 직접 박영수 특검팀에 제출했다는 소식에 누리꾼들이 "이모 버리고 혼자 사는건가"라는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특검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10일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서 진행된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주 장씨의 변호인으로부터 태블릿PC 한 대를 임의제출받았다"면서 "제출받은 태블릿PC는 JTBC가 보도한 제품과 다른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장시호의 행보를 흥미로운 눈길로 바라보고 있는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내비치고 있다.
 


먼저 장시호가 자신의 가족을 생각해서 이모와 선긋기에 나섰다고 바라보는 이들은 "아들 생각하니 눈물나지...그래, 이모 빨리 쳐넣고 아들 챙겨라", "내가 중요하고 내 자식이 중요하지, 이모따위가 중요함?", "장시호 엄마 최순득이 딸 살리려고 증거물 건넸을수도"라는 댓글을 달고 있다.
 
이와 별개로 장시호의 행동을 부정적으로 보는 누리꾼들은 "어차피 저 집안의 부는 부정축재다. 제보했다고 처벌 감면은 안 된다", "시간 오래 들여도 최씨일가를 법으로 엄히 심판해야한다", "설마 삼성 관련 사건이 빙산의 일각이라 이걸로 퉁친건가?"라며 여전히 엄벌을 촉구했다.
 
반면 관중의 입장으로 흥미롭게 바라보는 눈길도 있다. 이들은 "콩가루 집안 팀킬 쩌는 듯", "프로게이머라도 팀킬은 막을 수 없지", "더더욱 진흙탕 싸움으로 가라", "노다지 캤다. 더 캐라" 등 사건의 추이 자체에 관심을 두고 있다.

김상혁 기자 sunny10@

 

 

김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