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정치
'헌재 불출석' 정호성, 4번째 특검 소환

국정농단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정호성(48·구속기소)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10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특검팀은 정 전 비서관을 이날 오후 2시께 소환했지만 정씨는 20분가량 이른 1시40분께 특검 사무실에 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 전 비서관은 이날 오전 열린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탄핵심판 변론에 증인 출석 요구를 받았지만 응하지 않았다.
   
정 전 비서관의 특검팀 출석은 이번이 4번째다. 그는 지난 7일에도 특검 사무실에 나와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김상록 기자 srkim@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