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시사 정치
박범계 "노승일, 청문회서 진실 말하는 위대한 증인… 경의 보낸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진행된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7차 청문회에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박범계 의원은 이날 '위증 지시 의혹'을 언급하며 "이것은 K스포츠재단 정동춘-박헌영이 위증을 하는 건지, 아니면 노승일 부장이 위증을 하는 건지의 문제"라며 "현재까지 상황을 보면 노승일 부장은 진실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노승일 부장과 박헌영 과장 간에 이뤄졌던 위증 지시 관련 통화 녹취록을 박 과장이 가지고 있다. 그것만 특검에 제출되면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최교일 의원은 위증 지시와 관련해 깊숙이 연루되지 않아 보인다. 우리가 문제 삼는 것은 명백한 증거 능력이 있는 태블릿 PC와 관련해 문제제기를 했던 한 사람"이라며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을 지목하는 듯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노 전 부장에게 "증인은 위증한 적 없다. 이번 청문회에서 가장 위대한 증인"이라며 "증인에 대해서 제가 보낼 수 있는 최대한의 경의를 보낸다"고 했다.
 
김견희 기자 kh8000@

김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광화문 촛불집회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PREV NEXT
여백
오늘의 화보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