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연예 영화
마스터 관객수 벌써 650만, '사이다 대사'덕분

마스터 관객수가 650만명을 돌파했다.
 
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마스터'는 지난 8일 하루 전국 865개 스크린에서 22만773명을 동원해 누적관객수 651만5천881명을 기록, 박스오피스 2위에 등극했다. 이로써 지난달 21일 개봉한 이 작품은 19일 만에 650만명을 넘어섰다. 

'너의 이름은.'은 전국 947개 스크린에서 33만2천929명을 모아 누적관객수 118만2천248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 할리우드 SF영화 '패신저스'가 3위, 애니메이션 '씽'이 4위, '눈의 여왕3: 눈과 불의 마법대결'이 5위에 올랐다.
 
1위에 오른 '마스터'는 조 단위 사기사건을 쫓는 지능범죄수사대(강동원)와 희대의 사기범(이병헌), 그의 브레인(김우빈)의 속고 속이는 추격전을 그린다. 550만명을 동원한 영화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 작품이다.
 
특히 극중 사기범 진회장은 물론 그 뒤에 숨은 배후 권력까지 잡으려는 형사 김재명(강동원) 대사들이 '최순실 게이트'의 충격에 빠진 국민 가슴을 시원하게 해준다. “이번 사건 완벽히 마무리해 썩어버린 머리 잘라낸다” “돈 받은 윗대가리들, 그리고 그 윗대가리들, 내가 이번에 싹 다 밀어버릴거거든” 등 '사이다' 대사들이 마스터 관객수 650만 흥행 원동력이 됐다고 볼 수 있다.  

홍정원 기자 mama@

홍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