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 ICT
와이제이엠게임즈, VR게임 서비스 본격화…2종 게임 글로벌 판권 추가 확보

와이제이엠게임즈(대표 민용재)가 VR게임 퍼블리싱 사업을 본격화한다.
 
와이제이엠게임즈는 스튜디오HG(대표 한대훈)와 ‘스매싱 더 배틀(HTC 바이브 버전) 및 ‘오버턴(Overtun)’ 등 2종의 VR게임에 대한 글로벌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스튜디오HG는 '마비노기', '블레이드앤소울' 등 유명 게임의 아티스트 출신인 한대훈 대표가 이끄는 기업으로, 1인 개발작 ‘스매싱 더 배틀’로 해외 시장에서 먼저 인정받았다.
 
'스매싱 더 배틀'은 고전 아케이드 액션 스타일 3인칭 VR게임으로, 오큘러스 리프트 런칭 타이틀로 선정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수많은 적이 쏟아내는 공격을 비집고 들어가 한 번에 몰살시키는 쾌감 플레이가 대표적인 인기 요소다.
 
앞으로 와이제이엠게임즈는 '스매싱 더 배틀'의 HTC 바이브 버전에 대한 서비스를 맡아 진행해 나가게 된다.
 
한대훈 대표의 신작 '오버턴'은 '스매싱 더 배틀'의 후속작으로, '스매싱 더 배틀'과 세계관을 공유하는 1인칭 액션 VR게임이다.
 
미소녀 캐릭터가 유저의 조력자로 등장하며, 벽에 숨거나 고개를 살짝 내밀고 총을 쏘는 등 유저가 직접 몸을 움직이며 영화같은 총격전을 경험할 수 있도록 연출됐다.
 
HTC 바이브 및 오큘러스 등을 통해 선보이는 정식 출시작에는 슈터 중심의 스테이지 외에도 검과 폭탄, 퍼즐 등 다이나믹한 어드벤쳐 게임의 요소들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스튜디오HG 한대훈 대표는 "신작 '오버턴'은 VR로 할 수 있는 모든 경험을 담아낸 게임"이라며 "와이제이엠게임즈가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전세계 VR시장에서 주목 받을 수 있는 게임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와이제이엠게임즈 민용재 대표는 "스튜디오HG의 두 게임 모두 수준 높은 그래픽과 최적화된 퀄리티를 갖추고 있다"면서 "스튜디오HG 외에도 자체 VR게임 개발 등 콘텐츠 확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향후 와이제이엠게임즈는 오버턴과 같은 국내 개발 게임들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는 동시에, 오프라인 채널을 통한 서비스 및 프로모션 진행 등 다양한 계획들을 준비 중 이다.
  
류세나 기자 cream53@

류세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주간 베스트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Back to Top